손 씻기는 셀프 백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

2020-02-04
조회수 100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 역시 커져만 가고 있다. 효과적인 예방법 부터 면역력 높이는 생활 관리법까지 알아 봤다. 


올바른 손 씻기는 내 건강을 위한 ‘셀프 백신’

손 씻기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셀프 백신’이라고 할 만큼, 감염병을 예방하는 가장 손쉬우면서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바이러스가 우리 몸 안으로 들어가는 과정은 대부분 손에 묻은 미세한 침방울, 바이러스가 코나 입, 혹은 눈을 통해서 들어가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예방 행동 수칙 대로 손을 씻을 때는 비누를 사용하여 거품을 내 30초 이상 씻어야 하며, 손바닥과 손등뿐 아니라 손가락, 양 손가락의 사이 사이, 손 끝과 손톱 밑까지 꼼꼼하게 씻은 후,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헹궈내야 한다. 어린 아이들의 경우, 손 씻기를 싫어하거나 대충 할 수 있어 손 씻기 시범을 보이며 지도하고 습관화 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그 외에도 외출 시 장시간 동안 손 씻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휴대용 손 소독제를 사용하여 손을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이들은 'KF80 정도의 보건용 마스크' 착용 권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증상으로 ‘기침’이 있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선 외출하거나 의료 기관을 방문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마스크는 일반 면 마스크나 방한용 마스크 보다는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예방에 더 효과적이다.

식약처가 의약외품으로 허가한 보건용 마스크는 미세입자 차단 효과에 따라서 KF(Korea Filter) 수치가 있는데 KF80, KF94, KF99 등 다르게 구분이 된다. KF 뒤의 숫자가 클수록 미세 입자 차단 효과는 크지만, 그만큼 마스크가 촘촘하여 숨 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다. 따라서 어린이나 노약자, 호흡기가 약한 사람이거나 평상시에도 사용할 용도인 경우에는 KF80 정도의 마스크도 충분하다. 다만, 재활용은 하지 말아야 한다.

사실 바이러스의 크기가 워낙 작기 때문에 마스크가 바이러스 자체를 막아줄 수는 없다. 하지만, 타인의 입이나 코에서 나오는 침을 어느 정도는 막아 줄 수 있다.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하더라도 무의식 중에 손으로 코나 입, 얼굴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평소 호흡기 면역력 높여주는 생활 관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호흡기 면역력이 중요하다. 면역력이라는 것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 이라고 말할 수 있다. 즉, 내 몸의 저항력을 키운다는 뜻인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적절한 휴식이다. 충분한 수면과 스트레스 관리가 기본이다.

또한 호흡기 점막의 온도가 떨어지게 되면 호흡기 세포의 항바이러스 반응이 떨어지기 때문에 호흡기를 따뜻하고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아직 날씨가 춥기 때문에 아이들은 마스크뿐 아니라 목도리 등으로 호흡기를 보호하고, 수시로 미지근한 물이나 따뜻한 생강차나 진피차를 마시는 걸 추천한다. 외출하고 돌아온 후에는 손뿐만 아니라 코 점막도 깨끗이 씻어줄 수 있도록 코세척용 생리 식염수 등을 활용하여 코 점막을 깨끗하게 씻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약,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다면 초기 감기에 사용되는 한약 처방을 통해 증상을 억제하고 몸 컨디션을 빨리 회복시켜야 한다. 한방에서는 초기감기에 '갈근탕', '소청룡탕', '은교산' 등을 사용한다. 갈근탕은 주로 몸살 감기에 처방하는데 뒷목이 뻣뻣하거나 뒷골이 당기고 오한, 미열, 근육통 등의 증상에 효과적이다. 소청룡탕은 비염이나 약한 기침, 콧물 증상이 동반된 초기 감기 증상에, 은교산은 목감기, 인후염, 후두염 등이나 목감기 증상에 도움을 준다.


/ 글 서초교대 함소아한의원 김한빛 원장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우한폐렴 #예방 #셀프백신 #면역력 #KF80 #마스크 



0 0

오늘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