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를 많이 풀어봤다고 무조건 유리한 건 아니에요

2019-12-06
조회수 365

2019 한국주니어수학올림피아드(KJMO)에서 동상을 수상한 이세강 학생(와이즈만 부천오정센터 소속)과 이야길 나눠봤다. KJMO는 어떤 대회이고,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이세강 학생과의 Q&A-

Q. KJMO는 어떤 대회인가요?
A. 초등학생과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의 수학 성취도를 알아보는 시험이에요. 문제 난이도나 시험 시간도 KMO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어렵지 않고 힘들지 않게 도전할 수 있는 시험이에요!


Q. 대회 준비는 어떻게 했나요?
A. 전 와이즈만에서 영재고 대비를 위한 중등 경시, KMO 대비 수업을 수강하고 있어요. KJMO 수업을 위해 별도로 다른 프로그램을 수강하지는 않았어요. 현재 듣고 있는 수업에서 과학고, 영재고 기출문제와 KMO 기출문항을 접하고 있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건, 수업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Q.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롭게 배운 점과 느낀 점이 있다면요?
A. 사실 처음 시험을 보고 나왔을 때는 매우 잘 봤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막상 가채점을 해보니 예상보다 점수가 많이 낮았습니다. 중학교 1학년 과정까지의 내용을 사고력을 발휘해서 풀이해야 되는 문제들이 많았던 것이 그 이유라고 생각해요. 낯설고 새로운 느낌의 문제들을 여러 개념과 원리를 연결해 가며 논리적으로 풀이할 줄 알아야 되는 시험이라고 느꼈어요. 와이즈만에서 접하고 있는 것처럼 새로운 문제를 새롭게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이 무척 필요해요.


Q. 수상할 수 있었던 본인만의 비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A. 와이즈만에서 창의 사고력 문제를 많이 접해 왔었고, 중등 심화 과정도 경험했기 때문에 난이도 있는 시험도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었어요. 교과 과정의 기본적인 지식을 확장해서 심화된 내용까지 다뤄 보았기 때문에 도움을 받을 수 있었던 거죠. 이렇게 꾸준히 공부하다 보니 처음 보는 유형의 문제도 어떻게 해결할지 실마리를 잘 찾을 수 있게 됐어요.


Q. 다음 대회를 준비할 후배들에게 조언 한 마디 해주세요.
A. 우선 중1 과정까지의 교과 수학 공부는 기본이고, 창의 융합형 문제들을 많이 다뤄보는 것이 중요해요. KMO 문제를 많이 풀었다고 해서 반드시 유리한 것만은 아니에요. 기본적인 지식들을 사고력을 발휘해 잘 응용해서 풀이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어떤 대회 하나만을 목표로 공부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공부했으면 좋겠어요. 대회는 최종 목표가 아니라 목표를 이루는 하나의 과정인 것이니까요!


#와이즈만 #중등 #한국주니어수학올림피아드 #인터뷰 #수상 #KJMO #KMO





오늘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