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일기]나만의 암호 만들기

제 13회 창의력 글쓰기 대회 과학일기 장려상
와이키즈 인천논현센터 7세 오승현  



놀이공원에 가면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울 미로가 있다. 그 거울 미로에 들어가면 내가 분신술을 하는 것 같다. 와이키즈에서 거울 실험을 하기로 해서 너무 두근두근거렸다.


가장 먼저 나만의 거울 만들기를 했다. 여러가지 색 종이를 투명판에 대 보았는데 검은색이 투명판과 만났을 때 얼굴이 가장 잘 비쳤다. 투명판은 빛이 통과하고 검은 종이는 빛이 통과하지 못하고 반사되서 거울처럼 보인다고 했다. 옆 부분을 파란색으로 꾸미고 "파랑이"라고 이름을 지었다. 선생님께서 진짜 거울은 투명판에 은을 대서 만든다고 알려 주셨다. 또 거울에 비친 모습은 거울상이라고 했다. 이제부터 거울로 암호를 읽었다.


가장 재미있고 보물 탐험을 하는 것 같았다. 전에는 내가 재미있는 미로 탐험을 했다면 이제는 내가 문제를 내서 친구들과 가족들이 내 보물을 찾을 수 있게 보물 탐험을 해보고 싶었다.

 


나만의 암호 완성!



선생님과 엄마께서도 거울의 종류는 아주 많고 많은 곳에 쓰이고 있다고 하셨다. 볼록거울과 오목거울을 알아 보려고 지나가면서 찾았는데 우리집 주차장에 큰 볼록거울이 있었고 자동차 옆 거울도 있었다. 오목거울은 내가 치과에 갔을 때 치과 선생님이 내 이를 보던 작은 기구에 있었다. 평평한 거울이 가장 내 모습과 비슷하게 보이는 것 같다.


볼록거울은 크기가 더 작게 보였고 오목거울은 크기가 더 크게 보였다. 거울은 알면 알수록 신기하고 빛이 반사를 이용하여 정말 많은 곳에 쓰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을 보면서 항상 당연하게만 생각한 것이 이렇게 과학적이고 재미있는 것인지 느낄 수 있었다. 내 모습이 좌우가 바뀌어 보이고 꼭 거울 안에 물체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정말 신기했다. 


어렸을 때부터 엄마와 거울 카드 놀이를 많이 했었다. 귀여운 꼬마가 머리 2개인 괴물이 되고 예쁜 물고기가 사탕으로 변신해서 너무 재미있는 것 같다. 와이키즈에서 거울을 배우고 나서 집에서 거울을 이용해서 재미있는 사진을 찍어 보기로 했다. 엄청 재미있고 좌우가 똑같은 것이 대칭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와이키즈는 언제나 내가 궁금하고 재미를 느꼈던 것을 더 자세히 재미있게 알려주는 것 같다. 거울이 어디에서 보이는지 이제는 더 잘 찾아보고 다녀야겠다. 그리고 거울엘 비친 모습이 거울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더 탐구해 보고 싶다.



[작품 원본 보기 ▽] 

 


[위 작품은 와이즈만 영재교육과 와이키즈에서 개최하는 ‘수학・과학 창의력 글쓰기 대회’ 에 출품된 작품입니다.] 



#와이즈만 #와이키즈 #창의력글쓰기대회 #띵작 #수상작 #유아 #장려상 #과학일기 #과학탐구 #실험 #거울 #거울종류 #오목거울 #볼록거울 

0 0